본문 바로가기

2008.02~2010.0834

2009.02.17 - 미야자키 스토리 지난해에도 정리해야지 정리해야지 하면서 전지훈련 사진을... 그대로 폴더에 담아만 두고 있다. .. 시간 날때마다 정리하고 한국 들어가야 겠다. 2월14~15일 KIA 홍보팀에서 이미 자세히 그 사연은 올려놨고.. 이종범 펑고 받는 모습이다. 조범현 감독이 장재중 코치랑 물을 뿌리면서 손수 운동장을 정리 하기 시작했다. 그리고 잠시 뒤 그 이유를 알았다. 운동장이 고르지 못하면 불규칙 바운드 때문에 선수가 부상을 입을 수 있다. 남해에서 유승룡이 다쳤던 것처럼. 7시30분 아침식사. 특별 훈련 조는 9시이전에 경기장에 나온다. 그리고 9시30분 선수단 워밍업을 시작으로 각자 훈련에 들어간다. 쉴새없이 이어지는 훈련. 하지만 분위기는 눈에 띄게 밝아졌다. 요즘 팀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는 고참 선수들. 마츠.. 2012. 2. 26.
2009.02.16 - KIA 타이거즈 미야자키 전지훈련 동행기 - 2월14일. 나의 두 번째 미야자키 방문. 인천공항에서 미야자키 공항까지는 1시간40분 정도. 하지만 선수단이 머물고 있는 곳까지 다시 차를 타고 1시간 40분을 가야한다. 오전 10시 비행기를 위해 새벽 3시 고속버스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향했다. 공항에는 WBC 대표로 합류하는 윤석민과 이용규 대신 캠프에 합류한 진민호와 조동현이 미리 도착해 있었다. 전날 저녁 합류 통보를 받은 두 선수는 급히 짐을 싸고 바로 인천행에 올랐다. 첫 전지훈련이라 긴장했을 조동현은.. 우왕좌왕 기자들 때문에 더 고생한 듯... 비행기에 오르자마자 곤히 잠들고.. 그렇게 일본으로 향하고 있는데 왠지 기분이 이상하다. 식은땀도 나고. 기내 방송은 일본 현지 온도가 20도라고 한다. 지난 캠프 때 추운 날씨에 어찌나 고생을 했던지 홍보팀 .. 2012. 2. 26.
2009.02.01 - 1년. 안치홍과 김선빈. 1년이 지나서 또 미야자키 출장을 준비하고 있다. 1년이 지나서 또 새로운 경쟁이 시작됐다. 올 시즌 내야 경쟁을 펼쳐야하는 신인 안치홍과 선배 김선빈. 미야자키로 전지훈련 출발하기 전날 마지막으로 경기장에서 안치홍과 김선빈을 만났다. 둘이 꼭 붙어서 장난도 치고 그러더니 .. 일본에서도 둘이 알콩달콩(?) 잘 지내고 있다. 처음에는 안치홍이 내성적인 것 같더니만 자기 주관도 뚜렷하고 살갑게 잘 한다. 빛나는 코가 매력적인 안치홍. 고교 최고의 유격수와 장타자라는 수식어 때문인지 처음 만났을 때는 체격이 왜소해(?) 살짝 당황했었다. 생글생글 뺀질뺀질 웃는 후배와 손가락을 편 선배. 그냥 좀 웃었다. 이형종의 눈물의 역투로 화제가 됐던 대통령배 결승에서 정찬헌에게 2개의 홈런을 뽑아내던 2학년 학생이 프.. 2012. 2. 26.
2009.01.23 - 국가대표 윤석민 & 이용규 WBC 대표님들. ㅎ 둘 다 괌으로 일본으로 가버렸다. 아침부터 칭얼칭얼 사진 찍느라 고생했지만... 신문에는 다른 사진이 나갔었다는 ㅠ.ㅠ 앞선 한국팀의 성적이 좋아서 WBC에 나가는 것에 대한 부담이 없느냐. 좋은 성적이 가능하겠냐고 물었을 때. 윤석민은 바로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도 아무도 생각하지 못한 것 아니였냐?”고 반문했다. 그리고 경험면에서는 1회 대표팀에 비해 부족하지만 개별적인 능력은 모두 훌륭하기 때문에 4강도 가능하다고 그랬다. 이용규도 비슷한 반응이었다. “부담은 있지만 경기에 나서면 그런 부담을 잊고 뛰게 되는 게 선수들“이라면서 “매 경기 집중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가장 다시 맞붙고 싶은 팀을 묻는 질문에는 둘 다 망설임 없이 ‘일본’을 꼽았다. .. 2012. 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