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이야기35

롯데 김원중과 광주 동성고 (+김도영 김성민 김성도) 몇 번 이야기했지만 동성여중을 졸업해서 동성고 출신 선수들이 '선배님' 대우해준다ㅎ. 동성고가 바로 집 앞이기도 하고. 나에겐 특별한 곳. 이번 겨울에 동성고가 야구계 핫플이었다. 아니 왜 네가 거기서 나와???를 외칠 정도로 많은 프로 선수들이 동성고에서 시즌 준비를 했다. 동성고 출신이 있는 건 당연한데.. 광주일고, 진흥고 졸업생에 지역 출신도 아닌 LG 이성우도 있었고. ㅎ 박시원도 동성고에서 훈련했었고 정해영도 인사하러 오기도 했었다고. KIA 윤중현은 군대 가 있어서 정말 오랜만에 봤는데, 다시 만난 곳이 동성고다. 윤중현은 광주일고 출신이다. 어라 윤중현이 맞는 것 같은데??라면서 혼자 고민을 했는데 맞았다. 매일 온다던 김원중이 보이지 않아서 확인을 해보니 일 보러 서울에 갔다는 후배들의 .. 2021. 2. 11.
나눔의 의미 (feat 두산 최주환 ) 연말이라 기부 소식이 많이 들려온다. 기부 기사는 쓰면서도 좋다. 그게 진심이든 마지못해 하게 됐든. 막상 나눔을 실천하는 건 쉽지 않다. 나도 늘 나누고 살자고 생각하지만. '언젠가'라는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많이 가졌든 적게 가졌든. 나눈다는 자체에 큰 의미를 둔다. 그래서 이런 일은 거창하게 하자는 입장이기도 하다. '나눔'은 좋은 영향력이 될 수 있으니까. 얼마 전에 두산 최주환이 모교인 학강초에 야구용품을 기증했다. 다른 기사를 통해서 보고 알았는데. 그날 저녁 마침 최주환을 만났다. 동성고 야구인의 밤 행사에서. 최주환과 어떻게 지내는지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학강초 최태영 감독님이 지나가시다가 제자 자랑을 하셨다. 주환이가 이렇게 선물을 했노라고 사진을 보여주셨다. ㅎ 지난해에 후배.. 2019. 12. 23.
제 4회 한기주배 자선 일일호프 어제 청담동 청담리에서 진행된 제 4회 한기주배 자선 일일호프. 많은 사람들이 힘을 보탰다. 김상균 한기주 김현수 박보라 황재균 김영욱 윤명준 김경권 한정원 리아킴 김주일 임준섭 정수빈 송해나 주먹을 쥐고 파이팅을 외쳐보라고 하자. 입이 쉬질 않는 김현수는 격투기 선수 같다고 말을 쏟아내더니. 이런 포즈를.. 황재균 참 곱게 나왔다. ㅎ 4년 전 그의 전화가 시작이었다. 까다로운 취재원이었던 한기주의 전화였다. 경기장에서는 표정 딱 하나에 말도 잘 안 하는.. 한기주가 일일호프를 하겠다며 연락을 해온 것이 시작이었다. 처음에는 취재만 하고 왔는데. 다음에는 테이블을 치우고 있었고. 그 다음에는 입구에서 예약을 받고 있었다. 알고 보니 한기주는 말도 엄청 많고 허술하고... 할 것은 꼭 해야 하는 떼쟁이이.. 2015. 1. 7.
한양대 대통령기 우승하던 날 (+예비 호랑이 황인준) 우승의 기쁨이 그대로 느껴진다. 광주에서 열렸던 대통령기 전국대학야구대회가 오늘로 끝이 났다. 가까운 곳에서 대회가 열렸는데도 열심히 들여다보지는 못했다. 결승이라도 챙겨봐야 할 것 같아서 걸음을 했다. 한양대와 동의대의 승부. 동의대 홍성무는 하계리그 예선에서 던지는 걸 한번 봤었고. 잘 던졌는데 완투패. 한양대 선발은 좌완 최채흥. 1학년이었다. 침착하게 공을 던지더니 9회까지 간다. 그리고 완투승. 막내가 큰일했다. 9회 2사. 잠깐 장면을 놓쳤는데.. 마운드에 저렇게 둘이 누워있다. 기록은 3루수 플라이. 대충 어떤 상황이었는지 짐작은 간다. ^^ 한양대 덕아웃에서 흥분하지 말고 침착하라는 소리가 터져나왔다. ㅎ 그리고 삼진으로 마지막 아웃카운트. 슬라이더와 직구가 좋았다는 최채흥. 허리가 좋지 .. 2014. 9.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