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30년, 타이거즈 30년57

추락한 ‘디펜딩 챔프’ [프로야구 30년 타이거즈 30년] 2010시즌 리더십 부재에 잦은 용병술 실패 해태 시절 포함 창단 후 최다 16연패 ‘수모’ 2010시즌 KIA 타이거즈는 야구팀이 아니라 킥복싱팀으로 명성을 날렸다. 전년도 ‘다승왕’이었던 로페즈와 ‘아시안게임 영웅’ 윤석민은 역전패의 화풀이를 쓰레기통 걷어차기와 벽치기를 하면서 팀과 자신의 명예를 실추시키는 우를 범하였다. 원인을 따져보면 벤치의 리더십 부재와 잦은 용병술 실패가 누적되어 나타난 결과였지만 프로정신으로는 납득하기 어려운 행동이었다. 2009시즌 극적인 우승으로 패배의식에 젖어있던 팀 분위기를 반전시킨 KIA에게 2010년은 V11로 이어갈 수 있는 절호의 기회였는데, 제대로 전투조차 치러보지 못한 채 자중지난으로 괴멸당한 꼴이 되고 말았다. 악재는 겹치는 법, 조범현 감독과 불화를 겪.. 2012. 2. 3.
비룡의 전설시대 [프로야구 30년 타이거즈 30년] 아시아 신기록 22연승에 시즌 우승까지 SK, 2010 한국시리즈 ‘V3’화려한 부활 2010시즌 SK 와이번스는 페넌트레이스와 한국시리즈를 또 다시 평정하고 통합 챔피언 자리를 탈환했다. 21세기 초반의 한국프로야구를 지배하고 있는 ‘비룡의 전설’이 전년도 KIA 타이거즈에 내준 챔피언 벨트를 되찾고 화려하게 부활한 것이다. 시즌 초반부터 ‘휴먼 머신’처럼 퍼펙트하게 짜여진 프로그램의 루틴 속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맡은 바 임무를 능동적으로 수행해내는 SK 선수들의 활약에 상대방 선수들은 지레 꼬리를 사리는 형국이 이어졌다. SK는 2009시즌부터 이어져 온 파죽지세의 상승세를 개막 3연승으로 장식하며 아시아 신기록인 22연승을 작성하기도 했다. 4월14일 한화전서부터 5월4일 넥센전까지 또 다시 .. 2011. 12. 21.
<58> 2009 시즌 영화같은 명승부 [프로야구 30년 타이거즈 30년] 2009시즌 타이거즈는 V9 이후 12년 만에, KIA로 유니폼을 바꿔 입고서는 8년 만에 감격적인 V10의 고지를 밟았다. KIA 타이거즈의 V10은 본 편인 페넌트레이스에 이어 속편인 한국시리즈까지 이어지며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블록버스터 시리즈 영화의 완결편이었다. 프로야구사에 길이 남을 명화의 연출은 ‘KIA 프런트의 수장’ 김조호 단장, 공동 주연은 ‘만루 홈런의 사나이’ 김상현과 ‘끝내기 홈런의 사나이’ 나지완이었다. 김조호 단장은 전년도부터 구단을 맡아 어지럽게 얽힌 삼실의 가닥을 잘 추스르고 팀에 절실히 필요한 김상현을 영입하여 공급하는 수훈을 세웠다. 타이거즈의 전설인 ‘원조 해결사’ 한대화에 이은 ‘신해결사’로 우뚝 선 김상현은 입단 당시 정성훈에 밀려 해태를 떠났고, 또 다시 그 정성.. 2011. 12. 13.
프로야구 30년 타이거즈 30년 <57>2009 시즌 WBC 2위 야구 열기 프로야구로 확산 KIA 박빙의 승률로 페넌트레이스 1위 2009시즌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으로 서막을 열었다. 2006년 초대 대회에서 4강 신화를 일궜던 대한민국 야구가 3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해 세계를 깜짝 놀라게 했다. 결승전서 연장10회 숙적 일본에 3-5로 석패했으나 대한민국의 ‘야구 신화’가 진화했고, 국민의 감동과 행복지수는 높아졌다. 2009시즌은 홈런에 한하여 비디오 판독을 요청할 수 있는 제도가 신설되었고, 8월17일에는 사상 첫 전면 드래프트제도로 신인을 지명하였다. 시즌 막판까지 치열한 레이스를 펼친 끝에 KIA 타이거즈(0.609)가 SK 와이번스(0.602)를 1경기 차 박빙의 승률(0.007)로 따돌리고 페넌트레이스 1위를 차지했다. 디펜딩 .. 2011. 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