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AS

첫 경기는 탐색전 … 발톱 숨긴 호랑이 (20.04.22)

by 김여울 2021S 2020. 4. 22.
반응형

기사 AS After Service 또는 After Story 

다른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과 경기를 하는 것 보니. 뭔가 진짜 야구를 하는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었지만. 

내용은 정말 '연습'경기였던. 

준비된 타임 스케줄대로 차근차근 계산을 맞춰가는 느낌이라고 할까? 

서두를 것 없어 보이는 그럼 여유일 수도 있고. 

그런데 경기 내용은 딱히. 꼭 집어서 다룰 부분이 없었다. 

윌리엄스 감독이 경기 전에 "하던 대로 천천히 하겠다"는 이야기를 하면서도 "이 시점에는 투수들 컨디션이 가장 중요하다"고 언급해서 마운드에 눈길을 주고 봤다. 

브룩스는 무슨 커브가 저래라는 느낌의 커브로 잘 던졌고. 우려했던 하준영과 전상현도 기대 이상으로 잘했다. 

윌리엄스 감독의 고민을 덜어준 마운드 이런 식으로 기사를 쓰고 있는데... 문경찬의 컨디션이 썩 좋아 보이지 않았고 박준표도 고전했다. 

역시 기사는 미리 써놓는 게 아니다. 그래도 첫 연습경기니까 뭔가 경기 느낌 나게.... 끝내기라도 해주라고 홍보팀에 부탁(?)을 했다. ㅋ 

그러면서 내가 상황까지 세팅해줬다. 딱 백용환이 넘기면 되겠네라고. 백용환 앞 세 명의 주자 중 두 명까지 나가는 것은 성공했다. 하지만.. 2-4패. 

관중석 함성도 있고 그래야 진짜 실감이 날 것 같다. 아무튼 카운트다운은 시작됐다. 기다리고 있다. 2020시즌. 

 

첫 경기는 탐색전 … 발톱 숨긴 호랑이

KIA 타이거즈가 21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KBO 연습경기 첫 경기에서 2-4로 졌다. 팀 간 첫 대결이었지만 윌리엄스 감독의 이야기대로 ‘하던 대로’ 전력 점검이 이뤄졌다. 경기 전 인터뷰에서 윌리엄스 감독은 “시간을 두고 보고 있다. 하던 대로 계속 하겠다. 개막에 맞춰 계속 컨디션을 끌어올리겠다”고 언급했었다. 그리고 선수단 점검에 맞춰 9이닝을 풀어갔다.상대 선발 백정현이 6이닝을 소화한 반면 KIA 선발로 …

kwangju.co.kr

 

“우린 준비 끝” 윌리엄스 감독 ‘자신만만’

낯선 환경, 낯선 분위기 하지만 윌리엄스 스타일대로 간다. KIA 윌리엄스 감독은 빅리그에서의 화려한 이력과 타이거즈 사상 첫 외국인 사령탑이라는 타이틀로 팬의 시선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특유의 빅리그식 소통과 카리스마로 선수단을 휘어잡은 윌리엄스 감독은 홍백전 등을 통해서는 과감한 승부와 시프트 등을 선보이기도 했다.큰 기대 속에 2020시즌을 기다렸던 윌리엄스 감독에게 코로나19라는 예상치 못한 변수가 등장했다. 우여곡절 21일 KBO 연습경…

kwangju.co.kr

 

KIA 윌리엄스 감독 ‘하던 대로’ 2020시즌 스타트

‘하던 대로’ 윌리엄스 감독의 2020시즌이 준비된다. KIA 타이거즈는 21일 오후 2시 삼성 라이온즈와 KBO 연습경기 첫 경기를 치른다.타이거즈 첫 외국인 사령탑에 오른 윌리엄스 감독에게는 처음 만나는 KBO리그 상대다. 앞서 KIA는 스프링캠프와 홍백전을 통해서 실전을 이어왔지만 미국 독립리그 팀, 자체 연습경기였던 만큼 KBO리그 팀을 만날 기회가 없었다. 윌리엄스 감독은 경기 전 인터뷰에서 “선수단이 다른 유니폼을 입은 선수들과 경기를 …

kwangju.co.kr

728x90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