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사 AS

先 현종·後 현수, 한화전 등판 KIA 5강 이끈다, 두 번째 더블헤더

by 김여울 2021S 2020. 10. 7.
반응형

12시간 후에는 야구장에 있을 것이다. 

12시 30분이 감독 인터뷰 시간이니까... 인터뷰 끝나고 관중석 돌아다니면서 선수들 훈련 지켜보고 질문을 하고 있겠지. 

윌리엄스 감독에게는 아마 "라인업 변화는 없는지?"라는 질문을 할 것이다. 

안타 12개 치면 뭐하겠나. 중요한 순간에 발휘되는 잔루 타이거즈의 본능. 

감독님도 오늘 그리고 더블헤더가 상당히 중요한 경기라고 언급했다. 

한 주 예고 기사를 쓰면서 또 방송에서 5강 싸움을 위한 방안에 대한 질문을 받았을 때 '벤치'의 역할을 강조했다. 

마운드는 '빠르게, 물량 공세'라고 언급을 했고. 타석에서는 기동력 강화 그리고 나지완, 유민상의 배치를 언급했다. 

과감한 변화와 시도가 필요할 것이라고 봤다. 

마운드는 빠르게 가동됐고, 지고 있는 상황에서 현재 마무리 역할을 하고 있는 박준표가 출격했다. 지금은 순위 싸움 막바지로 가고 있기 때문에 선택해야 하고, 선택할 수 있는 부분. 

아쉽게도 나지완의 부진은 오늘도 이어졌다. 유민상도 적시타는 쳤지만  4회 병살타가 아쉬웠다. 

타선이 무겁다. 빠르게 돌아가면서 득점이 올라가야 하는데 .. 

말 그대로 운명의 더블헤더가 됐다. 양현종과 김현수가 나란히 선발로 나선다. 

경기가 끝난 뒤 나는 어떤 기사를 쓰고 있을까나.  일찍 자야겠다. 일찍부터 긴 하루를 시작해야 하니. 

 

 

先 현종·後 현수, 한화전 등판 KIA 5강 이끈다

‘호랑이 군단’ 운명의 승부를 위해 양현종과 김현수가 나선다.KIA타이거즈는 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팰드에서 한화이글스와 더블헤더 경기를 갖는다. 8월 30일 광주 KT 위즈전 이후 시즌 두 번��

kwangju.co.kr

 

K리그1 잠시 멈춤, 벤투호 vs 김학범호에 눈길

K리그1이 잠시 숨을 고르면서 대표팀에 눈길이 쏠린다. 오는 9일과 12일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과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친선경기를 펼친다. K�

kwangju.co.kr

 

5강 싸움 호랑이, 안방서 배수진

KIA 타이거즈의 마운드에 ‘짐’이 하나 늘었다. 더블헤더 편성으로 7경기를 치러야 하는 강행군이 기다리고 있다. KIA는 지난주 키움전 3연승 뒤 두산전 3연패로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5강 라��

kwangju.co.kr

728x90
반응형

댓글0